치즈 보관은 이렇게!

|
공유하기:

치즈가 먹고 싶어서 치즈를 사러 갔다. 고심해서 골랐다. 애지중지 싸 들고 집으로 왔다. 신나게 먹었다. 다음 날 또 먹었다. 그다음 날에도. 시들해졌다. ‘좀 쉬었다 먹자.’ 기억에서 잊혔다. 세상에는 먹을 게 너무 많다. 먹을 시간이 모자랄 정도다. 청록색 솜털 외투를 입은 채 사망한 치즈는 그로부터 얼마 후 발견됐다.  아깝지만 소생 불가능.

곰팡이 필 때까지 치즈 방치해둔 경험은 누구나 해봤을 것이다. 살짝 핀 곰팡이는 잘라버리고 먹어도 된다고 하지만, 맛있는 치즈를 그 지경이 될 때까지 놔둘 필요가 없다.  치즈의 수명을 최대한 오래 보존해주는 치즈 보관법 8가지를 소개한다.

  1. 2 °C – 6.5 °C

치즈 보관 적정 온도는 2도에서 6.5도 사이. 치즈는 일반 냉장고의 채소 칸이나 김치냉장고에 보관하는 것이 좋다. 단, 김치냉장고 안에 보관할 때는 김치 냄새가 치즈에 배지 않도록 유의한다.

cheese-storage-improper-way

  1. 비닐 랩은 NO!

치즈를 비닐 랩으로 꽁꽁 싸서 보관하게 되면 치즈 본연의 향을 잃게 될 뿐 아니라 시간이 지날수록 비닐 재질 특유의 냄새가 치즈에 배어 맛까지 변질될 수 있다.

 

  1. 식품 용지 + 지퍼백

치즈 보관 전용 용지를 구할 수 없다면 내지성과 내수성이 있는 식품 용지로 싼 뒤 지퍼백 안에 넣어 보관한다. 이때 지퍼백은 반 정도만 닫아준다. 지퍼백 대신 알루미늄 포일로 한 번 더 싸주는 것도 OK. 치즈를 싼 용지는 매번은 아니더라도 수시로 갈아주면 치즈의 신선도를 더 오래 유지할 수 있다.

wrap-cheese

  1. 꽁꽁 싸지 마세요!

치즈가 내뿜는 향 중에는 강렬한 암모니아 향도 포함된다. 치즈를 꽁꽁 싸서 보관하면 치즈 특유의 암모니아 향이 치즈 맛에까지 영향을 미치게 된다. 암모니아 맛 치즈를 먹고 싶지 않다면 적당히 싸서 보관하자. 단, 너무 헐겁게 싸면 치즈가 금방 말라버리니 유의하도록 한다.

mozzarella_bufala

  1. 생치즈는 담아온 용기 안에

생 모차렐라, 리코타, 염소젖으로 만든 생치즈는 유통기한이 유난히 짧다. 치즈를 구매했을 당시의 상태 그대로 용기의 브라인 액체(소금물)에 담가 보관하는 것이 좋다. 액체가 조금이라도 변질된 것 같으면 따라 버리고 연한 소금물을 만들어 대체한다.

 

  1. 치즈 종류 + 날짜 표기

치즈 보관 용기에 치즈의 종류와 구매일을 표기한다.

 

  1. 치즈는 실온에서 

치즈는 종류를 막론하고 냉장고에서 막 꺼냈을 때보다 실온 상태에서 먹었을 때가 훨씬 맛있다. 먹기 한 시간 전에 냉장고에서 꺼내자.

frozen-cheese

  1. 냉동 보관 NO!

치즈를 냉동실에 보관하면 치즈의 맛과 풍미가 죽을 뿐 아니라 식감이 파슬파슬 해지기 때문에 가급적이면 냉장 보관하는 것이 좋다. 치즈를 냉동실에 넣으면 도움이 되는 상황이 있긴 하다. 하바티나 몬터레이 잭, 또는 숙성이 덜 된 하우다(고다) 등 실온에서 쉽게 으스러지는 치즈를 강판에 갈아야 할 때다. 치즈가 강판에 떡지는 것을 막기 위한 가장 좋은 방법은 냉동실 안에 20분 정도 넣어두었다가 이용하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