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쉐린 가이드 서울 2019’ 새로운 별자리

|
공유하기:

미쉐린은 18일, ‘미쉐린 가이드 서울(MICHELIN Guide Seoul) 2019’ 발간과 함께 191개 선정 레스토랑을 발표했다. 새롭게 발간된 이번 서울편에는 2개의 2스타 레스토랑과 5개의 1스타 레스토랑이 새롭게 추가됐다.

%ec%9d%b4%eb%af%b8%ec%a7%80-%eb%af%b8%ec%89%90%eb%a6%b0%ea%b0%80%ec%9d%b4%eb%93%9c-%ec%84%9c%ec%9a%b8-2019-1

미쉐린 가이드 인터내셔널 디렉터 그웬달 뿔레넥(Gwendal Poullennec)은 “이미 2개의 3스타 레스토랑을 보유한 서울은 세계적인 미식의 새 장을 열며 깊은 인상을 주고 있다. 올해 다시 한번 미쉐린의 평가원들은 서울이 가진 잠재력과 역동적인 모습을 완벽하게 표현하고 한국적인 맛으로 찬사를 받을만한 새로운 고메 식당들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총 5개의 2스타 레스토랑 중 새롭게 추가된 2개 레스토랑은, 지난 해 1스타 별을 획득했던 레스토랑으로 김진혁 셰프가 운영하는 ‘알라 프리마(Alla Prima)’가 그 하나로 그의 기발한 창의력과 현대적인 스타일을 통해 수준 높은 요리를 선보이고 있으며, 또 다른 레스토랑인 ‘밍글스(Mingles)’는 강민구 셰프의 현대인의 입맛에 맞는 새로운 기술과 현대적인 감각으로 전통과 조화롭게 결합된 요리를 선보이고 있다.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19는 총 19개의 1 스타 레스토랑을 선정하였으며, 이 중 5개가 새로 추가되었다. 새롭게 추가된 레스토랑들은 미식 도시로써의 서울의 역동성과 다양성을 표현하고 있다.

모수(Mosu). 샌프란시스코에서 스타 레스토랑이였던 ‘모수(Mosu)’의 안성재 셰프는, 서울로 옮기며 여러가지의 다양한 종류의 다양성을 테이블에 담고 싶어했다. 안성재 셰프는 제철 농산물의 미묘한 뉘앙스를 강조하면서 자신이 가장 잘하는 일을 계속하고 있다.

무오키(Muoki). 남아프리카 방언으로 떡갈나무(oak tree)라는 뜻의 ‘무오키(Muoki)’는 박무현 셰프가 운영하는 레스토랑으로, 셰프의 국제적인 활동 배경뿐 아니라 조리에 관한 솔직한 태도가 요리에 그대로 묻어 나온다. 박무현 셰프는 예측할 수 없는 풍미와 질감을 만들어 내는 재주가 있다.

한식공간(Hansikgonggan). 한식의 대모로 불리우는 조희숙 셰프는 수년간 쌓아온 경험과 연구에서 비롯된 자신의 지식을 젊은 셰프들에게 전수하는 동시에 전통적인 풍미를 현대적인 감성으로 해석해낸다.

이종국104(Lee Jong Kuk 104). ‘이종국104(Lee Jong Kuk 104)’도 첫 번째 별을 얻었다. 한식요리에 대한 이종국 셰프의 사랑과 자부심은 비단 요리뿐 아니라 서울 성북동에 위치한 우아한 공간에도 흘러 넘친다. 이 셰프의 소스와 잘 보존된 재료들은 시간과 정성의 산물이며, 궁극적으로 모든 음식의 기본이 된다.

마지막으로, 지난 해 더 플레이트(Plate)에서 1스타가 된 ‘스테이(STAY)’는 프랑스 셰프 야닉 알레노(Yannick Alléno)의 현대적이고 캐주얼한 프렌치 레스토랑으로 시그니엘 서울 호텔 81층에 자리해 탁 트인 대도시의 전망과 함께 새로운 차원의 식사를 제공합니다.

앞서 지난 11일 발표한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19에는 총 61개의 레스토랑이 빕 구르망(Bib Gourmand)으로 선정됐다. 그 중 11곳이 새로 선정됐으며, 이들 각각의 레스토랑들은 평가원들이 서울 거리를 거닐면서 발견한 놀라운 현지 요리의 다양성이 반영된 것이다. 미쉐린 가이드에 소개되는 빕 구르망(Bib Gourmand)은 3만 5천원 이하의 합리적인 가격에 훌륭한 음식을 제공하는 레스토랑을 의미한다.

mgs2019

미쉐린가이드서울 2019